M PARK

뉴스

차에 대한 새로운 소식과 궁금증을 해결해 드립니다.

뉴스

[시승기] AMG가 선사하는 4도어 스프린터,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
  • 조회수 185
  • 등록일 2019.10.19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와 서킷을 달렸다.


브랜드의 포트폴리오를 더욱 다양하게 확장하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디비전, ‘메르세데스-AMG(이하 AMG)’가 새로운 존재를 공개했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라는 이름으로 데뷔한 AMG의 특별한 존재는 기존의 AMG 독자 모델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쿠페 타입의 차체가 아닌, 네 개의 도어를 더해 ‘네 명이 함께 즐길 수 있는’ AMG의 가치를 드러낸 것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국내 자동차 미디어 관계자들을 메르세데스-AMG 스피드웨이로 초청하고, AMG-스피드 웨에를 무대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를 경험하게 했다.





최근 AMG는 ‘과도할 정도로 AMG’ 브랜드의 몸집을 키우고 있다.

이번에 데뷔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 외에도 이미 수 많은 AMG들이 전시장을 가득 채우고 있을 정도고, 점점 부담을 줄어내는 ‘부담이 적은’ AMG를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데뷔는 상당히 큰 의미가 있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브랜드의 독자 모델이자 자칫 ‘AMG의 무게감’이 부족한 엔트리 AMG들의 홍수 사이에서 AMG의 가치와 존재감을 다시 한 번 강조할 수 있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많은 기대를 품고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와의 주행을 시작했다.





대담하고 강렬한 AMG의 존재감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디자인은 말 그대로 ‘AMG’ 다운 모습이다. 최근 세계 GT 레이스를 호령하고 있는 AMG GT3가 떠오를 정도로 강렬하게 다듬어진 프론트 엔드와 4도어 쿠페의 실루엣을 명확히 드러낸다.

실제 5,050mm에 이르는 긴 건장과 초대부터 현행의 모델까지 이어지는 유려한 곡선을 자랑하는 CLS를 떠올리게 하는 실루엣을 통해 대담하면서도 매혹적인 이미지를 연출한다. 여기에 1,955mm에 이르는 넓은 전폭과 1,455mm의 전고는 탑승자에 대한 배려와 함께 AMG GT라는 타이틀에 걸 맞는 역동성을 부여한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네 바퀴에 자리한 큼직한 브레이크 디스크와 캘리퍼는 물론이고 제동 상황이나 고속 주행 등의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전개되는 액티브 리어 윙 스포일러 또한 강렬함을 드러내는 대목이며, AMG GT를 떠올리게 하는 후면 디자인의 디테일을 통해 AMG 독자 모델의 감성을 명확히 드러낸다.

다만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가 메르세데스-AMG CLS 계열보다 더욱 폭력적인 존재를 지향함에도 불구하고 더 크고, 무겁게 제작된 점은 내심 아쉽게 생각되는 대목이다.





AMG GT의 감성으로 물들이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실내 공간은 메르세데스-벤츠와 AMG의 감성이 절묘하게 공존한다. 특히 AMG GT의 감성을 상당 부분 계승하고 있는 것이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다.

곡선으로 고급스러움을 연출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이미지를 고스란히 이어가면서도 소재와 마감, 그리고 디테일에서는 AMG GT를 고스란히 담아냈기 때문이다.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의 고급스럽고 미래적인 연출은 물론이고, 넓은 공간에 마련된 센터 터널은 AMG GT의 감성을 그대로 드러내는 주요 포인트라 할 수 있다.





이외에도 AMG 고유의 감성이 드러나는 고급스럽고 스포티한 시트를 통해 운전자 및 1열 탑승자에 대한 ‘드라이빙의 의지’를 명확히 드러내고, 기능적으로도 운전자의 몸을 제대로 지지하겠다는 뜻을 전하고 있다.

2열 공간의 경우에는 레그룸은 준수한 편이지만 헤드룸은 내심 아쉽게 느껴진다.

실제 1열 탑승자가 시트를 조금 조절한다면 2열에도 체격이 큰 남성이 앉을 수 있는 레그룸이 제공되는 편이지만 헤드룸은 비좁게 느껴질 뿐이다. 될 수 있다면 2열에은 자녀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적합해 보였다.





한편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4도어 쿠페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기존의 AMG 전용 모델 대비 한층 넓은 적재 공간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해치를 들어 올려보면 깔끔하게 마련된 공간을 확인할 수 있어, ‘성능 및 공간’의 타협이 잘 이루어졌다고 생각하게 된다.





639마력을 자아내는 AMG의 의지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핵심은 단연 ‘AMG의 강렬함’에 있다.

실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보닛 아래에는 최고 출력 639마력과 91.7kg.m의 토크를 내는 V8 4.0L AMG 엔진이 자리한다. 이 엔진은 AMG 스피드시프트 MCT 9단 변속기와 조합이 되어 네 바퀴로 출력을 전달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정지 상태에서 단 3.2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어 강력한 드라이빙의 ‘기반’을 명확히 드러낸다. 덧붙여 이렇게 강렬한 성능에도 불구하고 7.2km/L의 복합 연비를 갖춰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누리게 된다.





서킷이 두렵지 않은 4도어 쿠페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와의 본격적인 주행에 앞서 두 대의 차량이 머리 속을 채웠다. 하나는 앞서 설명한 AMG CLS이며, 또 하나는 비슷한 레이아웃을 갖춘 ‘포르쉐의 파나메라’였다.

잠재적이고, 직접적인 경쟁 모델을 머리 속에 떠올린 상태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시트에 앉으니 AMG GT의 감성과 함께 4-시터 모델의 여유가 확실히 드러나는 모습이었다.

그렇게 기대와 우려를 안고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았다.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가 자랑하는 V8 엔진이 맹렬히 회전 수를 높인다. 4도어 쿠페라는 특성 상 AMG GT보다 실내로 유입되는 엔진 사운드나 압박감은 조금 덜 하지만 압도적인 가속력이나 힘은 운전자에게 쉴 시간을 주지 않는다.

리뉴얼을 통해 더욱 리드미컬하고 테크니컬하게 변화된 서킷의 레이아웃 위에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약간의 직선 구간이 보이면 언제든 뛰쳐나가려는 듯 했다.









게다가 더욱 놀라운 점은 변속기에 있었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MCT 9단 변속기는 여느 고성능 모델들의 변속기 사이에서도 괄목할 수준의 만족감을 제공한다. 변속 속도는 물론이고 패들 시프트 조작에 따른 반응 속도, 그리고 변속 상황에서 충격을 억제하는 능력이 탁월했다.

덕분에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로 코너를 공략하는 상황에서도 주저 없이 패들 시프트를 당겨 탈출을 위한 ‘RPM’ 확보가 용이했고, 더욱 민첩하고 강렬하게 다음 코너를 향해 질주할 수 있었다.





AMG GT가 4도어 쿠페로 변화하고, 또 시장에 데뷔하며 가장 핵심 가치로 누리게 된 것은 바로 ‘함께할 수 있다’라는 점이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강렬함은 그저 1열의 탑승자만 누리게 된다면 그건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가치가 훼손되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더욱 만족스러웠다. 드라이빙 모드를 컴포트로 두었을 때에는 약간의 롤링이 느껴지는 건 사실이지만 1열과 2열의 탑승자 모두가 편안할 수 있었고, 스포츠 및 스포츠 플러스 이상의 드라이빙 모드에서도 2열은 기대 이상의 승차감을 누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의 2열 공간에서 동승하는 과정에서 ‘연석을 지나는’ 경우가 있었는데 연석의 형태로 인해 발생하는 진동이 최대한 억제되어 전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있었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레이아웃과 그 구성의 특성으로 인해 차량이 무거울 수 밖에 없는 존재다. 그렇기 때문에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와의 주행을 하다 보면 브레이크 부분에서 부담이 느껴지는 게 사실이다. 해당 부분은 충분히 인지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았다.

좋은점: 강렬한 드라이빙, 그리고 네 명의 여유

아쉬운점: 브레이크에 대한 아쉬움





기대 이상의 ‘4인승 AMG GT’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가 데뷔할 무렵 ‘CLS와의 정체성 분리’가 우려됐다. 하지만 막상 경험해본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는 정말 AMG의 피와 DNA가 담겨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4MATIC+ 4-도어 쿠페, 매력적인 AMG 중 하나로 기억될 것 같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